메뉴 건너뛰기

제품 섹시한 폴딩도어

포트폴리오


[무마감 공법] 베란다인테리어 온라인집들이

Views 55 files 32

시월의담_썸네일.jpg

 

 

#베란다인테리어

#무마감공법

#아파트폴딩도어

 

거실, 베란다의 가장 큰 변화는 폴딩도어 시공, 우드블라인드 시공, 

공간과 잘 어울리는 느슨한 분위기의 소파.

 

베란다 섀시를 철거하고 얻은, 접히는 문 :)

살면서 폴딩도어 시공-

소음, 먼지날림, 공사 기간 등에 대한 우려가 있었는데, 

#무마감공법으로 빠르고 순조롭게 진행되었고 

덕분에 거실에서 더 많은 것들을 할 수 있게 되었다고-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부드럽게 구동하는 문을 열고 베란다를 의미 있게 사용할 때면 

마치 테라스 카페에 온 것 같다는 생각이 들고

 

실내화를 갈아 신지 않아도 맨발로 얼마든지 거실과 베란다를 오갈 수 있다. 

그것만으로도 베란다는 더 자주 드나들기 좋은 공간이 된다-

 

 

10.JPG

 

 

11.JPG

 

 

12.JPG

 

 

창고로 전락하거나 의미 없이 버려지기 쉬운 베란다는 알파룸이 된다.

폴딩도어를 최대한 열어젖히면 훨씬 넓은 거실이 생겨나기도 한다. 

 

 

13.JPG

 

 

14.JPG

 

 

14_1.jpg

 

 

15.jpg

 

 

16.jpg

 

베란다 한쪽으로 내몰고 둥근 테이블을 가져다 두자 작은 북카페? 홈카페?가 생긴 것도 같다. 

가을 햇살이 너무나 좋은 까닭에 답답한 실내에서 읽는 책보다, 

실외에 가까운 공간인 베란다에서 읽는 책이 더 잘 읽힌다. 차 한 잔을 마셔도 왠지 밖에 나와서 마시는 것만 같다. 

 

 

17.jpg

 

 

18.jpg

 

가끔 책을 읽거나 글을 쓰고

아이와 사진을 찍으며 논다. 

 

 

19.jpg

 

 

폴딩도어 시공후 서재, 침실, 거실과 베란다 공간은 기꺼이 나의 작업실이 되어주었다. 

특히 많은 시간을 함께했던 베란다, 거실 인테리어는 왠지 더 애틋하다.

그리하여 온라인 집들이로, 가장 먼저 소개하고 싶었다.

 

 

20.jpg

 

 

21.jpg

 

 

22.JPG

 

 

23.jpg

 

 

24.jpg

 

 

25.jpg

 

 

26.jpg

 

 

27.jpg

 

 

28.jpg

 

 

29.jpg

 

 

30.jpg

 

이제는 아침에 일어나면 익숙한 듯 폴딩도어 문을 활짝 열고 블라인드 슬릿을 올린다.

달짝지근한 인스턴트커피 한 잔을 손에 들고 구부정한 자세로 거실 소파에 좀 널브러졌다가

커피가 잘박하게 남으면 벌떡 일어나 햇볕 냄새 머금은 빳빳한 앞치마를 입고 하루를 시작한다. 

안온한 하루가 되었으면 좋겠다.